내가 읽은 책이 곧 나의 우주다

널리 알려진 시 '대추 한 알'의 지은이이자 글쓰기는 스타일이다의 저자, 장석주 작가의 두번째 책을 읽었다. 만약 책 제목이 사실이라면 나의 우주는 아주 작은게 분명하다.

내가 읽은 책이 곧 나의 우주다내가 읽은 책이 곧 나의 우주다

장석주 지음

샘터

2016.01.25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는 심정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논리적으로 열거해서 남을 설득할 만큼의 확신이 서지 않는다.

독서의 당위성을 찾아 헤매는 과정 중에서 장석주라는 사람을 알게 되었고 그의 책 2권을 읽어봤지만,

아직까지는 시원치가 않다(내 욕심이 심하다).


몇주 전에 읽은 책을 이제서야 내용을 정리하자니, 딱히 남아 있는 게 없다.

다만, 도심지를 떠나 한적한 곳에 정착하여 주구장창 책을 읽을 수 있는(당연히 경제생활의 넉넉함이 담보되어야!) 작가의 처지가 부러운 것은 확실하다. 그렇다고 이 책의 평가를 절하하는 것이 아니다.

책을 읽어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나의 능력, 핵심을 집어 내지 못하는 안목, 설상가상으로 퇴화되는 기억력을 탓할 뿐이다.



대추 한 알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낱


대추야

너는 세상과 통하였구나




장석주 작가의 시 '대추 한 알'이 어디 하루 아침에 만들어 졌을까.......

어느 날 문득 작가의 눈에 띄였을 대추 하나를 바라보며

대추의 일생을 상상하며 몇날 며칠을 숙성시킨 결과가 바로 위 시가 아닐까 싶다.


그렇다.

생각의 숙성이 길어질수록 밖으로 드러나는 표현은 상대방을 감동시킬 수 있다.

그 본인의 우주는 광대할 것이다.


나에게 필요한 것은 생각의 숙성인가 보다.


이전 관련글 보기  

 - 책은 도끼다

 - 허접한 꽃들의 축제

 - 글쓰기는 스타일이다

 - 하버드의 생각수업

 - 실전 기획부동산


신고

'책으로 배워가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민적 글쓰기  (0) 2017.07.25
내가 읽은 책이 곧 나의 우주다  (0) 2017.04.21
실전 기획부동산  (0) 2017.04.01
허접한 꽃들의 축제  (0) 2017.03.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