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내가 읽은 책

1. 갈매기의 꿈 / 리차드 바크
2. 사피엔스 / 유발 하라리
3. 칼 세이건의 말 / 칼 세이건
4. 부의 추월 차선 언스크립티드 완결판 / 엠제이 드마코
5. 내 머리로 생각하는 이야기 / 유시민
6. 당신이 옳다 / 정혜신
7. 생각이 돈이 되는 순간 / 앨런 가넷
8. 노론 300년 권력의 비밀 / 이주한
9. 연필로 쓰기 / 김훈
10. 그래서 어디를 살까요 / 빠숑
11. 월세 로봇 만들기 / 김수영(유비)
12. 밤이 선생이다 / 황현산
13. 나와 세계 / 제레드 다이아몬드
14. 달콤한 작은 거짓말 / 에쿠니 가오리
15.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공 / 조세희
16. 21세기 미국의 패권과 지정학 / 피터 자이한
17. 나는 가게로 퇴근합니다 / 이정훈
18. 거대한 코끼리, 중국의 진실 / 임영묵

19년 한 해 동안 내가 읽은 책들이다. 이들 중에 내용이 무엇이였는지 조차 기억못하는 책들도 있다(5,7,9,10,11,12).  기가 찰 노릇이다. 이래서 독서감상문을 적어야 이유가 확실히 드러난다. 독서감상문은 다시 들춰볼 확률이 높기 때문에 적어도 책 제목과 내용을 매칭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다. 독서감상문은 복습기능과 유사한 것 같다. 학창시절 수업시간 끝난 후 바로 복습하면 공부내용이 시간이 지난 후에도 뇌에 남아 있는 것 처럼.

당신이 옳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록 독서감상문을 남기지는 않았지만, 나의 머리속에 강한 임팩트로 남아 있는 책들도 있다(6,13,16,18). 6, '당신이 옳다'는 머리로 읽은 책이 아니라 내 마음으로 읽은 책이였다. 많은 반성과 후회로 읽어낸 책이였다. 상대방을 이해하는 마음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된 책이였다. 13(나와 세계), 16(21세기 미국의 패권과 지정학), 이 두 권은 삶의 환경조건 중에서 지리적 조건이 부(富)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지는 잘 설명해 준 책이였다. 특히 '나와 세계'는 다시 읽고 싶은 책이다.

 

거대한 코끼리, 중국의 진실

끝으로 '거대한 코끼리, 중국의 진실'은 중국 근현대사에서 4명의 인물(덩사오핑, 짱쩌민, 후진타오, 시진핑)을 중심으로하여 중국의 현안을 다룬 책이다. 어떻게 시진핑에게 권한이 집중되었는지 궁금하던 차에 이 책을 접하였는데, 어렴풋하게나마 알 수 있게 되었다.(이 책 또한 다시 읽어보고 싶다.) 

'책으로 배워가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년 내가 읽은 책  (1) 2020.01.20
내 가게로 퇴근합니다  (0) 2019.12.23
사피엔스  (0) 2019.03.25
갈매기의 꿈  (0) 2019.02.27
유시민의 공감필법  (0) 2017.08.13
라면을 끓이며  (0) 2017.08.11
김경주의 인간극장 - 틈만 나면 살고 싶다.  (0) 2017.07.28
서민적 글쓰기  (0) 2017.07.25
내가 읽은 책이 곧 나의 우주다  (0) 2017.04.21
카카오톡 공유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