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그것만이 내 세상

뻔한 스토리임에도 불구하고 

이병헌과 박정민[각주:1]의 코믹 콤비플레이 덕분에 아주 재미있게 봤다.


이 영화를 통해 클래식 한곡을 또 알게 되었다.

바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월광 3악장'.


제목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딱히 가슴에 와 닿지 않았는데,

영화속에서 박정민의 연주를 듣고 감동이 밀려 왔다.

구체적으로 베토벤이 소나타 월광에서 무엇을 표현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몇달 전에 본 거라 대사가 거의 기억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유독 또렷하게 귓가에 서성거리는 대사가 있으니...바로


"경찰청장이 잔디를 뽑는 그런 집~~~"




이전 관련글 보기  

 - 영화 '남한산성'

 - 리틀 포레스트

 - 영화 '암살'을 통해 또 다른 나를 발견하다

 - 광해, 왕이 된 남자






 

  1. 영화 '동주'에서 송몽규역으로 나옴. 내가 아는 어느 사람과 아주 많이 닮아서 놀래던 기억이 있다. [본문으로]

'먹보즐생 > 영화 + 드라마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 그것만이 내 세상  (0) 2018.05.11
영화 - 리틀 포레스트  (0) 2018.05.11
영화 '남한산성'  (4) 2017.12.24
영화 '히말라야'  (0) 2016.01.2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