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토마토와 참외를 기대하며

봄에 고향 과수원 한 귀퉁이에 심은 토마토와 참외가 한창 자라고 있다.

고향 과수원에 심어놓은 토마토


토마토는 매년 이렇게 키워서 잘 먹었는데,


참외는 이번 시도가 처음이다.

어머니는 참외가 잘 될지 고개를 자웃자웃 하셨다.

참외

참외꽃은 이렇게 피었지만 열매가 맺을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조금씩 자라고 있는 얘네들에 대한 기대가 크다. 



이전 관련글 보기  

2013/08/10 - 내 멋대로 해석한 고향표 먹거리

2013/08/02 - 이 곳이 어디메냐......



신고
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