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남한산성'


지난 추석에 개봉된 영화, '남한산성'을 어제 가족과 함께 봤다.

본 영화는 내가 읽은 적 있는 김훈의 '남한산성'을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텍스트로 먼저 접한 내용이 머릿속에 남아 있었는지 줄거리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다.

인물들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애사롭지 않게 다가왔고, 

주위 배경과 인물의 몸짓 속에서도 나름의 이유를 찾을 수 있어 높은 몰입도를 유지하며 감상했다.



좌 : 김상헌(척화파) // 우 : 최명길(주화파)


김상헌!

정확한 이유는 알수 없지만 이야기가 전개될 수록 예조판서 '김상헌'에 대한 나의 애착이 짙어질 것을 느꼈다.


아마도 개인의 안위보다는 나라를 걱정하는 진정성을 찾을 수 있었기 때문이요.

천한 신분의 이야기에도 귀를 기우릴 수 있는 인물로 묘사된 덕분인 것 같다.

적어도 영의정 김류보다 훌륭한 인품과 능력을 가진 인물은 분명하다(영화속 이야기로는).




영의정 김류


김류!

이 자는 '늙으면 죽어야 된다'는 말에 적합하다. 무능(無能)하고 자기만 아는 그런 인물이다.

자기가 출전한 싸움(승산없는 전투)에 무조건 이겨서 자신의 얼굴을 세울려는 치졸한 작자다.

자기 합리화에만 열을 다하는(어느 직장에나 이런 사람 한두명은 있지) 인물이다.

이런 인물이 영의정이라니......그를 임명한 인조는 정말 아둔한 사람이다.





인조!

무능대왕 - 인조


임금이 되어서는 안될 사람이였다. 누구처럼~ 무능하다. 

"(남은 식량을)아껴서 분배하되, 너무 아끼진 말게 하여라."

이런 명령이 신하에게 내리다니....

'지도력 = 0' 점수를 줄 수 밖에 없다.

이런 지도자 밑에 있는 제정신 박힌 부하는 정말 힘들다.

이런 지도자가 나라를 맡는다면 나라꼴 장난아니게 망가진다.


과연 나는 어떤 인물인가...

두렵다.

이전 관련글 보기  

 - 영화 '히말라야'

 - 영화 '암살'을 통해 또 다른 나를 발견하다

 - 영화 - 국제시장

 - 영화 '끝까지 간다' = '끝까지 똥줄탄다'

 - 영화 '건축학 개론'을 본 후 내가 그리워 하는 것은..

 - 남한산성 - 김훈 장편소설

 - 남한산성(김훈) - 삼전도 굴욕, 삼전도비

 - 칼의 노래





'먹보즐생 > 영화 + 드라마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남한산성'  (4) 2017.12.24
영화 '히말라야'  (0) 2016.01.20
남자라면 이래야 한다.  (4) 2015.12.25
영화 '암살'을 통해 또 다른 나를 발견하다  (0) 2015.09.18
4  Comments,   0  Trackbacks
  • 기다림과나
    병자호란을 유발시킨 인물 인조를 너무 미화 했네요.
    조선 27명의 왕중에 가장 교활한 인물인데 여기선 그런 부분이 전혀 보이질 않네요.
    왕의 그릇이 되지 말아야 할 자가 최고 권력을 얻었을 때 어떤 결과를 초래 할 수 있는지를 가장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건이죠.
    여기엔 인조가 남한산성으로 도망치는 과정은 아예 없는데 그 과정도 있었으면 더 사실적이고 재밌었을 것 입니다.
    용골대가 겨우 35,000명 밖에 안되는 군대로 쳐들어 오는데 누구하나 그들의 길을 막아서는 자 아무도 없었습니다.
    적들이 군사 훈련하고 국경을 긴장 시키는 행동을 계속하고있어 당연히 대비 했어야 하는데 인조는 모여서 군사 훈련만 하면 역모로 몰아 처형했으니 당연히 그들을 막아 설 군대는 전혀 없었죠.
    도망가는 그 순간에도 하나 밖에 없는 배를 왕이 혼자 타고 도망 치려하자 백성들은 욕하며 배를 놓아 주지 않자 백성들의 손목을 자르고 도망간 야비한 자가 인조라는 놈 이 었이죠.
    그런데 영화에는 인조가 뱃사공의 손녀인 어린 여자 아이를 산성 안으로 데려 들어오게하는 따듯한 장면이 있던데 이는 사실과 정 반대로 왕을 묘사하셨군요.
    인조는 광해군을 몰아내는 반역에 함께 동참했던 이서가 적의 침입에 대비하여 남한산성을 열심히 보수하였더니 남한산성으로 도망오자마자 이서를 적과 내통 했다는 죄명으로 참수한 악마같은 인물인데 영화에선 너무 인자하더군요.
    그리고 주인공으로 나오는 최명길과 김상헌 모두 광해군을 내쫒는데 앞장섰던 역도들인데 여기선 너무 의로운 선비로 묘사 했군요.
    인터넷 백과서전만 읽었어도 좋았을 걸 그랬습니다.
    아무리 영화라지만 이렇게 심하게 역사를 왜곡해도 될까요.
    광해군이 왕이었으면 결코 병자호란은 없었을 것이며 겨우 35,000 병력에 왕이 도망치고 50만 조선인이 청으로 끌려가는 비극을 보지 않아 도 되었죠.
    용골대도 그렇지 거기 까지 왔는데 화친은 무슨 화친 그냥 왕의 목을 베고 새로운 왕 세우면 될일이지.
    답답합니다.
    • 엄청나게 긴 댓글 감사합니다.
      내용을 보니 역사에 대해서 잘 알고 계시네요.
      실제 역사와 다르게 영화하된 이유는 뭘까 궁금하네요.

      필시 어떠한 이유가 있을테데, 갸늠하기 힘드네요.
  • 지인이 이거보고
    가슴이 먹먹해졌다하더라구요
    전 아직못봤는데
    한번보고싶어요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