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DIY제작 강좌 - 4주차



벌써 주말 DIY 강좌 4주차가 이미 지나고 내일은 5주차다.

4주차까지 별로 이렇다 할 걸작(?)을 만들지 못하고 오로지 페인트(스테인) 도색과 바니쉬 작업을 집에서도 하니 아내가 한심한 듯 쳐다본다.


내가 봐도 한심하다.

결정타를 날려 놀래줘야 하는데.... 

속도가 나지 않는 원인은 재단문제다.

테이블 쏘(Table Saw)가 있더라면 작품 몇 개는 충분히 만들었을터다.


강좌 시 비가 오면 테이블 쏘 작업을 하지 못한다.

먼지 때문에 강의실에서 하지 못하고 야외에서 작동해야 하는데 비가 오면 하늘만 쳐다봐야 하기 때문이다.


테이블 쏘 하나 있으면 좋겠다. 아니 직소((Jig Saw)라도 빨리 장만해야 겠다.

암튼 최종 마무리된 삼나무로 제작한 쟁반을 사진으로 올려본다.


나의 DIY 첫 작품


이 놈을 실제 가까이서 관찰하면 페인트 붓에서 떨어진 털이 많이 묻어 있다. 고가의 붓을 사용하지 않으면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문제인 것 같다. 해결 방법을 찾다보니 스폰지가 생각났다. 스폰지를 나무젓가락이나 나무막대에 고정시켜 붓 대신에 사용할 방법을 찾아봐야 겠다. 항상 마지막 작업 때 이런 옥의 티(?)가 일어나니 속상하다.




관련글 보기  

2014/04/08 - DIY용 멋진 나무 발견 - 멀바우


2014/03/31 - 주말 DIY제작 강좌 - 3주차


2014/03/26 - 주말 DIY제작 강좌 - 2주차



신고
2  Comments,   0  Trackbacks
  • 무슨일이든 열심히하는 분이신것 같아요. 위의 첫작품도 다른사람에 비하면
    너무도 잘 만드신것 같은데~~ 본인의 눈에는 옥의티가 보이시나봐요
    같이 수업을 받은지 한달이 넘어가네요. 수업을 너무 열심히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블로그도 열심히 하시네요. 부럽습니다
    • 안녕하세요.
      방문 감사합니다.
      과찬의 말씀을 남겨 주셨네요.
      그저 재미있어 하는 거라 깊이가 없지요.
      벌써 강좌가 한 달이 지났네요. 얼른 얼른 좋은 작품을 만들어야죠.
      만들고 싶은 건 많은데...시간도. 장비도 제대로 없으니 속도가 붙지 않네요. 암튼 열심히 같이 재미 있게 수업하자구요.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