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고향 겨울 저녁을 떠올리게 한..!

며칠전 저녁에 간단한 모임이 있어 약속장소로 걸어가던 중, 사거리 인근에 뿌연 연기가 올라오는게 보였다. 처음에는 불연소된 자동차 배기가스로 생각했다.

 

그런데 메케한 냄새가 아닌 구수한 냄새가 났다.

그래 맞았다. 장작이 탈 때 나는 냄새였다.

어릴 적 겨울 저녁에 많이 맡았던 그 냄새와 같았다.

아버지께서 겨울 저녁에 소죽을 끓일 때마다 났던 그 냄새가 너무 그립니다.

그 시절이 그립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프로필
공지사항
글 보관함
캘린더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DAY 5 TOTAL 3,116,595